실시간뉴스 :
최종편집 : 2022.6.30 23:55
 
 HOME > 칼럼

[칼럼]국가지정문화재, 두루미잠자리 추가지정해야

  • 기사입력 : 2022.04.06 01:50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대표 이석우>



연천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지정 관련 민통선 밖 군남댐 하류 주요잠자리 추가지정해야..

연천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지정 관련 검토중인 경기도 연천군 중면 횡산리 1194-1 외 민통선 밖인 군남홍수조절댐 하류 두루미 잠자리에 관해 추가지정을 요청한다.

지난 2000년부터 연천 임진강 일대의 두루미 모니터링과 보호활동을 하며 2014년까지 10년간 국립생물자원관에서 매년 실시하는 겨울철 조류 동시 센서스에 참여한 바 있다. 초기에는 연천군 중면 삼곶리 장군여울과 빙애여울에서 월동하며 먹이활동과 잠자리를 이용했었다. 2000년 한 가족 개체가 월동하다가 점차 늘게되어 현재와 같이 1천여 개체가 넘게되었다. 지난 해 12월부터 금년 1월15일, 2월18일,3월27일 두루미 조사를 마치기도 했다. 동시센서스와는 별도로 1월15일 서울시립대와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공동으로 실시한 조사결과로 두루미 348개체, 재두루미 722개체,검은목두루미 1개체로 총 1,071개체가 확인되었다. 그중 군남댐 하류 지역에서 두루미 47개체, 재두루미 87개체 등 총 134개체가 확인된 바 있다. 특히 이번 겨울들어 이곳을 잠자리로 이용하는 개체가 급격히 늘어 20여차례 이상 관찰한 결과 두루미 잠자리로 확인되었다.(동영상, 사진자료 기록보관) 최근 민통선 내에서 활동하던 두루미류 이동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첫째, 군남댐 담수로 인한 장군여울 수몰로 잠자리와 휴식지가 사라진 점이다. 10월부터 이듬 해 5월까지 담수하는 기간과 10월말부터 3월말까지 두루미 월동기간과 겹치기 때문이다. 담수전 장군여울은 물길이 두 갈래로 나뉘어져 여의도와 같은 섬 형태로 되어 있어 면적도 넓고 삵과같은 천적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천혜의 잠자리이다. 현재 많은 개체가 잠자리로 이용하는 빙애여울 보다 안전한 잠자리이기 때문이다. 빙애여울의 경우 많은 때에는 6~700여 개체가 밀집되어 몰려있기 때문에 일부 개체들이 겨울에도 얼지 않는 곳을 찾다보니 군남댐 하류에 오지않나 생각된다.

둘째, 두루미 월동지가 국내에 알려지면서 사진가들이 몰려들어 촬영을 위해 몰지각한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른 아침부터 늦은 밤까지 두루미를 위협하는 경우가 잦아지면서 2년전에는 빙애여울을 떠나 오랫동안 비무장지대에서 잠을 자기도 한 적도 있다. 근래에는 연천지역에 ASF로 인해 민통선지역의 출입이 통제되면서 군남댐 하류 잠자리로 사진가들이 몰려들기도 하는 실정이다. 이러한 시기에 두루미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은 매우 적절한 조치라 생각된다.

셋째, 군남댐 하류 두루미 잠자리는 군부대의 출입통제 지역이 아니기 때문에 임진강을 찾아온 야영객과 낚시꾼, 수석 수집가들로 인해 두루미들의 안전한 잠자리가 보장되지 않고 있다. 최소한 군남댐에서 북삼교 사이 1km구간을 연천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지정 구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대표 이석우>
 
  네이트온 쪽지보내기     
[칼럼]국가지정문화재, 두루미잠자리 추가지정해야
[칼럼]국가지정문화재, 두루미잠자리 추가지정해야
  • 기사입력 : 2022.04.06
연천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지정 관련 민통선 밖 군남댐 하류 주요잠자리 추가지정해야.. 연천임진강 두루미류 도래지 국가지정문화재(천연기념물)지정 ...
[기고]“사고 현장에 주인은 없고, 낯선 객들만”
[기고]“사고 현장에 주인은 없고, 낯선 객들만”
  • 기사입력 : 2022.02.14
어제 양주에서 사고가 났다는 보도를 접하고 곧장 현장으로 달려갔다. 29일 오전 10시경 은하면 삼표산업 채석장이 붕괴해 3명이 토사에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현장 출입은 ...
[기고]마지막 인사에 대한 실망
[기고]마지막 인사에 대한 실망
  • 기사입력 : 2022.01.08
김광철 연천군수가 지난 6일 오후 임기말 마지막으로 서기관 및 사무관 승진대상자를 사전예고했다. 이번 인사는 오는 13일부터 본격 시행되는 ‘의회 인사권 독립’과 맞물린데다가 ...
[기고]항일의 고장 연천, 더 늦기 전에 항일 유적지 정비해야
[기고]항일의 고장 연천, 더 늦기 전에 항일 유적지 정비해야
  • 기사입력 : 2021.03.19
올해 3.1절을 기해 연천 출신 독립유공자 11명이 추서 포상 결정되었다는 기사가 여러 언론에 났었다. 연천 주민으로서 또 군의회 의원으로서 너무 감개무량하고 뿌듯하다. 의정활동 ...
[칼럼]아! 수레여울(車灘川)
[칼럼]아! 수레여울(車灘川)
  • 기사입력 : 2020.07.23
유네스코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인증에 즈음하여 1995년에 발행된 『향토사료집(연천문화원)』 「지명유래」편에는 수레여울에 대한 유래를 이렇게 밝히고 있다. “수레여울(車灘, 수 ...
[시민칼럼]7대 후반기 동두천·연천·포천 지방의회 파행적 원구성
[시민칼럼]7대 후반기 동두천·연천·포천 지방의회 파행적 원구성
  • 기사입력 : 2020.07.23
지난 7월 초 전국 대다수 지역에서 지방의회 임원들이 2년의 전반기 임기를 마치고 후반기 새로운 임원을 선출했다. 그 과정에서 전국 약 20여 개의 지역에서 다수당 소속의원 중 한 ...
[취재수첩]말뚝이 되어 버린 단풍나무
[취재수첩]말뚝이 되어 버린 단풍나무
  • 기사입력 : 2020.07.16
동두천시 보산주공아파트, '낙엽 떨어진다' 민원에 30년된 단풍나무 44그루 싹뚝 지난 19일 동두천시 보산동 보산주공아파트에 1990년4월15일 준공 당시 심었던 44그루의 단풍나무 가 ...
[칼럼]책임질 수 있는 비판이 필요하다
[칼럼]책임질 수 있는 비판이 필요하다
  • 기사입력 : 2019.04.17
고능리 사업장 폐기물 매립시설 논쟁을 지켜보며.. 연천임진강시민네트워크 대표 강정환 연천 고능리 사업장 폐기물 매립시설 추진을 둘러싸고 주민들끼리 찬반 양편으로 나누어 부딪 ...
[시민기고]멸종위기 2급, 애기뿔소똥구리와의 만남
[시민기고]멸종위기 2급, 애기뿔소똥구리와의 만남
  • 기사입력 : 2018.08.09
[시민기고 손은기]최근 환경부에서 위와 같은 현상공모를 진행했다. 이 공문을 띄우자마자 소똥구리 목격담이 빗발쳤다고 한다. 하지만 전부 소똥구리와 생김새가 비슷한 곤충일 뿐, ...
[칼럼]경선불복 후보는 자격없다.
[칼럼]경선불복 후보는 자격없다.
  • 기사입력 : 2018.04.23
6.13 지방선거가 5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정당에서 경선을 통해 출마후보자를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연천군수 선거와 동두천시장 선거에서도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모두 경선 ...
 
 
 1  2  
 
게시물이 없습니다.